총학, 정책 투표 첫 도입
상태바
총학, 정책 투표 첫 도입
  • 최시훈 기자
  • 승인 2013.09.03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 학교 학부 총학생회(이하 총학)가 국정원 정치 개입 사태와 관련해 서울대학교 총학생회(이하 서울대 총학)와 교류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사안 결정은 사상 처음으로 ‘정책 투표 제도’가 시범 도입되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남다르다.

서울대 총학과의 교류 안건은 지난달 22일 열린 8월 정기 중앙운영위원회(이하 중운위)에 상정되었다. 하지만 일부 중운위 위원들이 학우들의 의견이 충분히 수렴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반대 의견을 제시했다. 그래서 처음으로 정책 투표를 도입해 그 결과를 중운위 의결로 채택하기로 했다. 정책 투표는 재학인원의 팔분의 일 이상이 참여해야 성립 요건을 만족하며, 투표 참여인원 중 과반수의 동의를 얻어야 가결된다.

정책 투표는 학우들이 총학의 안건을 직접 의결한다는 데 의의가 있다. 또한, 과 단위의 의견 수렴이 쉽지 않은 현 상황에서 의결의 신속성을 높여줄 것으로 예상된다. 이 총학회장은 “민감한 사안인 만큼 학우들 의견을 전반적으로 수렴할 방법을 생각했다”라고 정책 투표를 시행한 배경을 설명했다. 정책 투표에 대한 세부적 회칙은 하반기 1차 정기 전체학생대표자회의에서 정할 예정이다.

이번 투표는 지난달 26일부터 30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되었다. 그 결과, 투표율 13.72%(563명)를 기록한 가운데, 64.48%(363표)의 찬성표를 얻어 서울대 총학과 교류를 하는 것이 결정되었다.

하지만 이번 투표에서 바뀐 기조에 대한 의결이 선행되지 않았다는 점과 정책투표가 제대로 홍보되지 않았다는 점 등이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다. 이 총학회장은 “투표 공지에 올라온 기조는 성명서에 명시된 것이다”라면서도 “시간이 많이 흘러 논점이 변한 것도 있다”라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