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김없이 반복된 수강신청 대란
상태바
어김없이 반복된 수강신청 대란
  • 카이스트신문
  • 승인 2010.09.0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설]

매학기 개강 때마다 반복되는 교양과목 수강신청 ‘대란’이 이번 학기에도 어김없이 되풀이되고 있다. 교양과목 수업이 진행되는 강의실마다 담당교수의 수강 허가 사인을 받으려는 학생들이 장사진을 치고, 수강 허가 사인을 받으려는 학생과 수업의 질을 위해 더 이상 수강생을 받을 수 없다는 담당교수의 신경전이 벌어지고 있다.
우리 학교의 인문사회 선택과목은 ‘선택’ 과목이라는 용어 사용이 무색하게 사실상 학생의 선택권을 상실했다. 학생들이 원하는 과목을 수강하는 것은 어지간히 운이 좋지 않고서는 불가능하고, 수강 정원이 넉넉한 과목도 좀처럼 찾기 어렵다. ICU 통합, 학부생 정원 증원 등으로 2008년부터 학생 수는 꾸준히 늘어났지만, 인문사회 선택과목 수는 오히려 줄어왔다. 우리 학교 인문사회 선택과목 수강 정원은 몇 학기째 학생들의 수요를 밑돌고 있다.
강의의 질을 위해 수강 인원 제한은 불가피하다. 그러나 우리 학교처럼 어느 과목이든 수강 인원 제한을 넘어선 수강생으로 넘쳐나는 학교는 찾아보기 힘들다. 과목당 수강 인원 확대는 대형 강의 양산으로 수업의 질을 떨어뜨릴 수 있다. 학생들의 다양한 요구를 충족시키면서 강의의 질을 높일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개설 교과목을 대폭 확대하는 것이다. 수강 신청 문제가 근본적으로 해결되기 전까지 현재와 같은 추첨을 통한 수강 신청 제도가 과연 타당한지 별도의 검토가 필요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