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사고조사위 조사 마무리 "과제 떠넘기기 없었다"로 결론
상태바
학생사고조사위 조사 마무리 "과제 떠넘기기 없었다"로 결론
  • 이준한 기자
  • 승인 2015.09.21 2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24일 제5차 학생사고조사위원회(이하 사고조사위)가 열렸다. 우리 학교는 지난 6월 우리 학교 학우에게 있었던 안타까운 사건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 지었다.(관련기사본지 408호, <또 한번의 안타까운선택, 대책은>)

이날 사고조사위는 지금까지 있었던 사건 조사를 정리하고 사실 여부를 결론 내렸다. 우리 학교 대학원총학생회(이하 원총)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와 원총 인권센터, 학생정책처 등이 참석한 위원회는 지난 사건에서 ▲해당 학우가 인권 침해를 받았다고 보기엔 무리가 있으며 ▲연구실 선배들의 무리한 과제 떠넘기기는 없었다고 결론냈다. 원총 박상돈 비대위원장은 “지금까지의 논의를 최종적으로 정리한 자리였다”라고 말했다.

한편 우리 학교는 외부에 보도된 사실에 대해 잘못된 정보가 있었다며 거듭 해명했다. 지난 7월 한 언론은 해당 사건에서 우리 학교의 외압이 있었다는 의혹을 담은 보도를 냈다.(관련기사 쿠키뉴스 150706, <카이스트 대학원생 자살, 정말 ‘학업 비관’ 때문이었을까>)

학생정책처는 “개인적인 이야기지만 아들의 명예를 위해 (사고를) 묻고 가는 것이 어떠냐?”라는 외부 보도에 대해 “개인적으로 이런 상황이 아쉬우며 기계공학과 학생들이 고인을 기억해 주는 것이 명예인데, 유족들 사이의 관계가 개선되면 좋겠다는 취지를 유족에게 이야기한 것 뿐이다”라며 “외부 보도에서는 이 전달이 짜깁기되었다”라고 말했다.

또한, 우리 학교가 유족에게 전화를 걸어 해당 학우의 신원을 묻고 바로 끊은 점에 대해서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해 알린다며, ‘아버님이시지요, 최근에 아들과 통화를 했습니까’ 라고 묻고, 마음 단단히 하고 (학교에) 올라오시도록 한 뒤 곧다시 연락드리겠다고 했다”라고 밝혔다. 무언가를 감추려 했다는 외부보도의 주장과는 다른 설명이다.

유족은 아직 논란이 끝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박 비대위원장은 “마지막 사고조사위에서 해당 학우의 지인 등이 참석했고 사고조사위의 결론에 대해 어느 정도 수긍했다”라고 전했다. 그러나 박 비대위원장은이어 “아직 유족의 의혹은 가시지 않은 것 같다”라며 “조만간 있을 강성모 총장과의 자리에서 해결할 듯 싶다”라고 말했다. 교수와의 갈등에 대해서는 “원총이 해결할 문제는 아닌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원총 비대위는 우리 학교 원우들이 좀 더 안정적인 대학원 생활을 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밝혔다. 박 비대위원장은 “저번에 익명 카카오톡 상담제도를 실시한 이후 상담 횟수가 눈에 띄게 늘었다”라며 “많은 원우가 사소한 일에도 상담센터를 찾아와 고민거리를 털어놓았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원총은 현재 학부생만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상담 TA 제도를 새로 입학하는 원우들에게도 실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