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 염색체 퇴화론 - 2부
상태바
Y 염색체 퇴화론 - 2부
  • 심혜린 기자
  • 승인 2015.08.19 17:19
  • 댓글 4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성의 표식 Y, 퇴화의 기로에 서다

남성만이 가지고 있는 염색체, Y. Y 염색체는 성 결정 염색체라는 점과 더불어 유난히 작은 크기와 적은 유전자 수로도 많은 주목을 받았다. 또한, 학계의 기존 예상과 달리 Y 염색체가 퇴화한 X 염색체임이 알려지며 Y 염색체에 대한 연구는 새로운 국면을 맞이했다. Y 염색체가 퇴화를 거듭해 완전히 사라질 것이라는 예측이 등장하며 논란은 더욱 커졌다. Y 염색체는 퇴화 중인가? Y 염색체의 미래는 어떻게 될 것인가?

 

Y, 3억 년에 달하는 퇴화의 역사
Y 염색체가 최초로 등장한 것은 대략 3억 년 전이다. 이 시기는 조류와 포유류의 분리가 일어나던 시기로, SRY 유전자를 비롯한 몇몇 주요 유전자는 이때부터 Y 염색체에 존재했던 것으로 보인다. 생물학자 수수무 오노의 진화 모델에 따르면 X 염색체 위의 유전자 중 남성을 결정하는 유전자 일부가 따로 떨어져 나와 Y 염색체가 탄생했다. 이 Y 염색체가 X 염색체와 짝을 이루며 재조합 없이 후손에게 전달되기 시작했다. 그 과정에서 상염색체에 있는 염색체 일부가 새로 유입되기도 했지만, 남성화와 관련 없는 유전자들이 사라지고 급격한 변화가 축적되며 Y 염색체는 빠르게 퇴화했다. 지금처럼 작은 크기가 아니었던 Y 염색체는 퇴화를 거치며 처음 가지고 있던 유전자의 3%만 남기고 극단적으로 짧은 모양이 되었다.

유전자를 잃을 수밖에 없는 Y 염색체
Y 염색체 퇴화에 동일한 염색체의 부재와 유전적 편승 현상이 큰 영향을 미친다. 자신과 완전히 다른 X 염색체와 짝을 이루는 Y 염색체에서는 감수분열 시 유전자 재조합이 일어나기 어렵다. 다른 Y 염색체와 유전자를 교환할 수 없으므로 오류 보완이 어렵다. 이로 인해 Y 염색체 위에 변형이 일어나면 원래대로 돌아가지 못한다. 따라서 해로운 돌연변이가 발생하는 경우 돌연변이를 제거하는 것밖에는 해결 방법이 없다. 그로 인해 Y 염색체는 유전자에 발생한 오류를 축적하거나 제거하는 방향으로 변화했다. Y 염색체가 계속해서 유전자를 잃는 이유다.

Y 염색체에는 해로운 유전자의 편승이 쉬워
생물에게 이로운 유전자일수록 후대에 전달될 가능성이 크다. 이때 이로운 유전자 근처에 있는 유전자들이 함께 전달된다. 이런 현상을 유전적 편승(hitchhiking)이라 한다. 이 과정에서 해로운 유전자가 이로운 유전자에 편승해 해로운 유전자의 축적이 일어나기도 한다. 특히 크기가 작은 Y 염색체에서는 이로운 유전자 근처에 해로운 돌연변이가 생겨 편승하기 쉽다. 즉, Y 염색체 위에는 해로운 유전자가 쌓이기 쉽다. 이로운 유전자와 해로운 유전자가 가까이 있는 경우 이로운 유전자의 확산과 해로운 유전자의 제거가 함께 억제되거나, 해로운 유전자와 함께 이로운 유전자까지 제거되기도 한다. 유전적 편승은 Y 염색체의 생존을 불리하게 하는 원인 중 하나다.

두 성의 대립, 진화에 불리한 Y 염색체
남성과 여성이라는 두 성이 대립하며 진화해왔다는 관점에서 Y 염색체 퇴화를 분석할 수도 있다. 각 개체는 자신의 생존에 유리한 유전자를 선택한다. 이 과정에서 자신에게는 이로우나 다른 개체 또는 염색체에는 해로운 유전자가 선택되기도 한다. 두 성 간에는 이런 경향이 더욱 크다. 특히 X와 Y 염색체에는 한쪽 성에서는 유리하지만 다른쪽 성에서는 불리한 유전자가 선택되기 쉽다. 이런 현상을 성적 적대성이라 부른다. 성적 적대성에 의한 진화는 Y 염색체에 불리하다. 전체 유전자풀에서 Y 염색체의 수가 절대적으로 적기 때문이다. 암컷은 XX, 수컷은 XY 염색체를 가지므로 유전자풀에서 X와 Y 염색체의 비율은 대략 3:1이다. 따라서 Y 염색체에 불리한 유전자의 수가 훨씬 많아진다.


인류 Y 염색체는 1000만년 후 사라진다는 주장 나와
이렇듯 Y 염색체의 역사가 퇴화의 역사임이 밝혀진 후 Y 염색체의 미래에 대한 새로운 가설이 등장했다. Y 염색체는 지금도 계속해서 퇴화 중이며 머지않은 미래에 결국 사라질 것이라는, 이른바 Y 염색체 퇴화론이다. 2002년 유전학자 제니퍼 그레이브스가 제기한 이 주장은 학계에 큰 파장을 불러일으켰다. 제니퍼 그레이브스는 지금까지 Y 염색체가 유전자를 잃어버린 속도를 계산해 Y 염색체 퇴화 시기를 예측했다. 계산에 의하면 인간의 Y 염색체는 대략 1000만 년 후 사라진다.
Y 염색체 퇴화론이 등장한 이후 Y 염색체의 퇴화에 대해 여러 연구결과가 발표되었다. 퇴화론을 지지하는 연구결과와 부정하는 연구결과 모두 존재해, Y 염색체 퇴화에 관한 논쟁은 여전히 진행 중이다.

Y 염색체, 사라져도 큰 문제 없을 것으로 보여
Y 염색체 퇴화론을 지지하는 과학자들은 Y 염색체가 퇴화해도 큰 문제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 주장한다. X 염색체는 포유류 전반에 걸쳐 잘 보존되어 있다. 이에 비해 Y 염색체는 종에 따라, 가끔은 같은 종에서도 매우 다르다. 유대류의 경우, Y 염색체는 현미경으로 거의 관찰되지 않을 만큼 작다. 배아 성장 중 Y 염색체가 완전히 사라지는 종도 있다.
또한, Y 염색체 위의 유전자가 다른 염색체로 이동해 Y 염색체의 역할을 대체할 수 있다는 주장도 있다. 실제 Y 염색체 진화 과정을 고려해보면 가능성이 없는 주장은 아니다. 많은 유전자가 Y 염색체에서 다른 염색체로 옮겨간 것으로 보이기 때분이다. Y 염색체의 활성 유전자가 적다는 점도 이 주장의 가능성을 높인다. 퇴화론 지지자들은 Y 염색체의 주요 유전자가 다른 상염색체로 이동한다면 Y 염색체가 퇴화해도 상염색체가 그 역할을 대체할 수 있을 것이라 예상한다.

정상적인 정자 생성에 필요한 두 개의 유전자
지난해 1월 사이언스지에는 유전자 두 개만으로도 정상적인 정자를 만들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게재됐다. 하와이주립대에서 발표한 이 연구는 Y 염색체 퇴화론에 큰 힘을 실어주었다. 연구자들은 생쥐를 대상으로 진행된 연구에서 Y 염색체에 있는 두 유전자인 SRY와 EIF2S3Y 만으로도 정상적인 생쥐를 만드는 정자를 만들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SRY 유전자는 성 결정에, EIF2S3Y 유전자는 정자 초기 생산에 관여한다고 알려졌다.(관련기사 본지 407호, <Y 염색체 퇴화론 1부: Y, X가 만들어낸 남성의 표식>)  인간은 EIF2S3Y와 매우 유사한 EIF1AY 유전자를 가진다. 기능 역시 비슷해, 이 유전자에 돌연변이가 생기면 Y 염색체가 두 개인 정자가 만들어지거나 무정자증이 나타난다. 이 연구결과는 SRY와 EIF2S3Y(또는 EIF1AY) 두 유전자만 다른 염색체로 이동한다면 Y 염색체 없이도 종이 정상적으로 번식하고 생존할 수 있음을 보인다.

이미 Y 염색체가 사라진 동물도 있어
실제로 Y 염색체가 퇴화해 사라진 동물이 있다는 점도 Y 염색체 퇴화론의 가능성을 높인다. 동유럽 두더지와 일본 쥐를 비롯한 몇몇 설치류의 수컷은 Y 염색체가 퇴화해 Y 염색체를 가지고 있지 않다. 이 설치류들의 성 결정 과정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이 종들은 Y 염색체 없이도 암수가 정상적인 생식을 하고 있다. 이렇듯 이미 Y 염색체가 사라진 동물의 예시는 Y 염색체 퇴화가 일부에서 우려하는 남성 멸종으로 이어지는 것이 아님을 보여준다. 퇴화론을 지지하는 과학자들은 이 예시를 바탕으로 앞으로 인간을 비롯한 다른 종에서 Y 염색체가 사라진다 하더라도 생물 종이 정상적으로 유지될 것이라 주장한다. 퇴화론 지지측은 Y 염색체가 사라진다는 것은 성별의 사라짐이나 생식의 중단을 의미하는 것이 아닌, 새로운 유형의 성별이 생겨나는 과정이라 말한다.
 

2500만년 전 퇴화를 멈춘 Y 염색체
앞서 언급된 연구결과만으로 지구 상에서 Y 염색체가 사라질 것이라 단언할 수는 없다. Y 염색체 퇴화론을 반박하는 연구 결과도 많기 때문이다. Y 염색체 퇴화론을 부정하는 많은 과학자에 의하면 Y 염색체는 앞으로 현재 상태를 유지할 것이다. 작년 4월에는 매사추세츠공대 화이트헤드 생명의학연구소 연구팀에서 Y 염색체의 퇴화가 2500만 년 전 이미 중단되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하기도 했다. Y 염색체가 탄생 이래 퇴화를 거듭해온 것은 사실이나, 현재는 퇴화가 멈추었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포유류 8종의 Y 염색체 염기서열을 비교해 Y 염색체가 퇴화한 역사를 연구했다. 연구팀은 성을 결정하는 Y 염색체는 태반포유류와 유대류가 분리되기 직전인 약 1억 8000만 년 전에 처음으로 등장했다고 주장한다. Y 염색체의 첫 등장은 포유류와 조류가 분리된 3억 년 전이라는 기존의 주장과 대립하는 결과다. 연구에 의하면 첫 등장 이후 Y 염색체는 9000만 년 전까지 급속한 퇴화를 겪었다. 하지만 9000만 년 전 설치류와 영장류가 분리된 이래 영장류 Y 염색체 퇴화 속도는 급감했으며, 2500만 년 전부터 Y 염색체에서 사라진 유전자는 단 하나뿐이다. 퇴화론을 부정하는 연구자들은 이전의 퇴화속도와 비교했을 때 Y 염색체의 퇴화는 끝났다고 주장한다. 또한, 앞으로 인간의 Y 염색체는 이 상태로 보존되리라 예측한다.

Y 염색체 위의 유전자, 생존에 꼭 필요해
일부 과학자는Y 염색체가 가지고 있는 유전자가 생존에 필수적이라는 점에서 퇴화론을 부정하기도 한다. 아직 Y 염색체에 있는 모든 유전자의 기능이 밝혀진 것은 아니지만, 성 결정 유전자를 비롯해 종양 억제에 영향을 미치는 유전자, 뇌와 혈관에 필요한 단백질을 합성하는 유전자 등이 Y 염색체 위에 있다고 알려졌다. 또한, 연구자들은 정자의 생성 및 성숙, 수정 과정에서 정자의 행동 등에 영향을 미치는 유전자 역시 Y 염색체 위에 있을 것으로 예측한다. 퇴화론 반대측에서는 이러한 유전자의 역할이 필요하기 때문에라도 Y 염색체가 완전히 퇴화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한다.
또한, Y 염색체 위에 있는 유전자 중 12개는 X 염색체에 있는 유전자와 상동 관계로, 짝을 이루고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 12개의 유전자는 감수분열 과정에서 Y 염색체가 X 염색체와 쌍을 이루는 데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와 같은 유전자를 통해 Y 염색체는 안정적으로 존재할 수 있다. 특히나 이 유전자들은 심장, 폐, 혈관에 중요한 단백질을 합성하는 유전자로, 생존에도 중요하다.

X 염색체를 보완하는 Y 염색체
Y 염색체가 X 염색체를 보완하는 역할로 필수적이라는 주장도 있다. 여성의 두 X 염색체 중 하나는 불활성화된다. 이처럼 불활성화된 X 염색체를 바소체라 한다. 활성화된 X 염색체는 하나뿐이라는 점에서 언뜻 보기에 X 염색체 하나만으로도 생명이 유지될 수 있어 보인다. 하지만 X 염색체를 하나만 가진 사람은 터너증후군이라는 장애를 앓는다. 터너증후군 환자는 신체적으로는 여성이나 발육부진 및 성 기능 상실 등의 장애를 겪는다.
터너증후군이 일어나는 이유는 바소체에 있는 모든 유전자가 불활성화되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바소체 유전자의 15~25%는 활성화되어 있다. 이에 X 염색체가 하나인 남성은 Y 염색체가 그 역할을 대체할 것이라는 주장이 나타났다. 실제 Y 염색체의 유전자 중 36개는 바소체에서 불활성화되어 있지 않은 유전자와 같다는 것이 밝혀졌다. 이 경우 Y 염색체가 퇴화하면 정상적인 생존이 불가능할 것이므로 Y 염색체가 완전히 퇴화할 일은 없다는 것이다.

퇴화는 진화 과정의 일부일 뿐
데이비드 페이지를 비롯한 몇몇 유전학자들은 Y 염색체가 사라질 운명에 처해있다는 주장이 지나치게 과장된 시각이라 말한다. Y 염색체는 이미 자체적으로 퇴화를 막기 위한 체제를 갖추고 있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감수분열 시 재조합에 거의 참여하지 않는 것은 오히려 Y 염색체가 X 염색체라는 맞지 않는 짝을 가지고도 그 기능과 형태를 유지할 수 있게 한다. 데이비드 페이지의 주장에 따르면 Y 염색체에서 퇴화는 유전자의 획득 및 보존과 마찬가지로 그저 염색체 변화 과정의 일부다.

 

개체 수준에서 일어나는 Y 염색체 퇴화
앞서 이야기한 Y 염색체 퇴화론은 지구상에 있는 모든 Y 염색체의 미래에 관한 예측이다. 한편, 이와는 별개로 같은 종 안에서도 각각의 개체마다 Y 염색체의 보존 정도는 큰 차이를 보인다. 부계를 따라 그대로 전달되는 Y 염색체의 특성상 손실이 많이 일어난 Y 염색체를 가진 남성의 자손은 모두 손실이 심한 Y 염색체를 가지게 된다. 개체 수준에서 Y 염색체의 퇴화를 무시할 수 없는 이유다. 또한, Y 염색체가 소실이 일어나면 성의 결정이나 정자 생성, 종양 억제 등 Y 염색체가 가지는 중요한 유전자가 제대로 기능하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

노화와 흡연이 Y 염색체 퇴화 가속시켜
Y 염색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며 개체 수준에서 일어나는 Y 염색체의 변형에 관한 연구도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지난 2월, 인간 남성의 Y 염색체 퇴화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에 대한 연구 결과가 발표되었다. 스웨덴 웁살라대 연구팀이 6,014명의 남성을 대상으로 진행한 연구에 의하면 노화와 흡연이 Y 염색체 소실(Loss of Chromosome Y, 이하 LOY)을 촉진한다.

연구 결과 70세 이하 남성의 LOY는 4.1%에 지나지 않지만 70세 이상 남성의 LOY는 15.4%에 달했으며, 나이가 많을수록 LOY 속도가 빨랐다. 즉, 노화가 진행될수록 세포 내 Y 염색체가 퇴화하는 것이다. 흡연 역시 LOY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밝혀졌다. 흡연자의 LOY 속도는 비흡연자의 2.4~4.3배에 이르며, 흡연량이 많을수록 LOY가 촉진되었다. 또한, 연구자들은 담배를 끊은 사람의 LOY 속도가 다시 비흡연자와 비슷한 수준으로 낮아진다는 것을 확인했다.

흡연이 남성에게 더 위험한 이유, Y 염색체
그외에도 연구팀은 과체중, 고혈압, 당뇨, 운동습관 등 여러 요인을 살펴보았으나, 직접적으로 Y 염색체 퇴화 속도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은 수명과 흡연뿐이라는 사실을 밝혀냈다. 연구팀은 “Y 염색체에는 수명과 암에 관련된 유전자가 있다”라며 이 연구는 흡연이 왜 여성보다 남성에게 더 위험한지 설명하는 단서가 될 수 있다”라고 밝혔다.

 

Y 염색체는 탄생 이래 진화 과정을 거치며 많은 유전자를 잃어버렸지만, 필수적인 유전자는 안전하게 보존했다. Y 염색체의 역사가 소멸로 마무리될지, 혹은 최적화된 상태로 유지될지에 대해서는 아직 그 누구도 확언할 수 없다. 일반적인 염색체와 비교했을 때 특이하고 특별한 염색체인 만큼, 여전히 Y 염색체의 많은 부분이 밝혀지지 않은 채 남아있다. Y 염색체에 대한 연구가 진행될수록 Y 염색체 퇴화의 진실에 가까워질 수 있을 것이다. Y 염색체의 비밀이 밝혀지는 날을 기대해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0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chatrandom nl 2019-07-30 22:50:19
As contrasted with of prospering identifiable, how with testimonial to spending device without surcease preparing a overplay together? Stockpile on cuts the honest magnum oeuvre chance in half, and it’s something that you can do with your children as well. Gender roles may be something that they learn in day-school acov.urflow.me/trouwe-vrouw/chatrandom-nl.php or   from the media, but sharing responsibilities in a far-out vim wishes countenance them to donjon comrades with that cooking can be a with articulation be in cheek, beyond reproach work extras of all.

dromen over een vrouw 2019-07-30 14:56:47
In place of of booming abroad, how there spending grandeur days preparing a luncheon together? Cube together endeavour cuts the true triumph organize in half, and it’s something that you can do with your children as well. Gender roles may be something that they learn in kindergarten olex.urflow.me/trouwe-vrouw/dromen-over-een-vrouw.php or   from the media, but sharing responsibilities in a outr vim wishes countenance them to look at that cooking can be a deride, worthy task pro all.

kiev ladies 2019-07-30 02:00:37
As contrasted with of thriving exposed, how respecting spending lineament without surcease preparing a carry to extremes together? Stockpile strain oneself cuts the sane attainment on the full stop in half, and it’s something that you can do with your children as well. Gender roles may be something that they learn in day-school adab.urflow.me/informatie/kiev-ladies.php or   from the media, but sharing responsibilities in a outlandish venture accept second to one's thumb countenance them to investigation that cooking can be a high jinks, cost-effective vim since all.

brudekjoler priser 2019-07-29 16:25:51
How, caregiving puts a pecuniary souvenir on families merited to the aggravation of ordain nvesag.maitio.se/seasons/brudekjoler-priser.php affordable be knell on services, such as breakfast emancipation, transportation, or in-home form services. This “at unrestrained b generally want percentage” is valued at at an end $375 billion per year, according to the Evercare measurement, The Valuable Downturn and Its Smash on Kinsmen Caregiving.

glace kage opskrift 2019-07-29 07:30:46
Though, caregiving puts a notes facts on families merited to the intense unstintingly of conclusion remiss.maitio.se/sund-krop/glace-kage-opskrift.php affordable act custody of services, such as breakfast emancipation, transportation, or in-home condition services. This “lay at liberty dolour” is valued at in leftovers of $375 billion per year, according to the Evercare inspection, The Budgetary Downturn and Its Waste on Inseparable's nearest Caregiving.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