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40호 문화행사 소개
상태바
340호 문화행사 소개
  • 카이스트신문
  • 승인 2010.11.09 2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첼리스트 김규식과 무누스 앙상블 콘서트 / 우리 음악으로 그리는 가을이야기

11월 KAIST 문화행사에서는 여러 악기가 어우러져 만드는 풍부한 소리를 감상할 수 있다.

‘첼리스트 김규식과 무누스 앙상블 콘서트’는 오는 12일 오후 7시 30분에 열린다. 한밭국악관현악단이 선보이는 ‘우리 음악으로 그리는 가을 이야기’는 17일 오후 7시 30분에 열린다. 두 공연은 모두 대강당에서 진행된다.

문화행사는 우리 학교 학우뿐 아니라 일반 시민도 관람이 가능하다. 모든 문화행사는 무료이며, 좌석권은 공연 시작 1시간 전부터 대강당에서 1인당 2매씩 선착순으로 배부한다.

첼리스트 김규식과 무누스 앙상블 콘서트

11월의 첫 공연은 첼리스트 김규식과 무누스 앙상블의 ‘라틴 앤 탱고’이다.

무누스 앙상블은 음악에 대한 열정을 지닌 사람들의 모임을 의미한다. 2009년 첼리스트 김규식의 주도로 결성된 무누스 앙상블은 각 분야에서 온 힘을 다하는 사람들이 모여 조화롭게 곡을 그려나가는 크로스오버 그룹이다.

이번 공연엔 총 5명의 연주자가 참여한다. 첼로의 김규식 씨는 세계 각지에서 다양한 공연을 했으며 CBS TV 프로그램 MC로도 활동했다. 아코디언과 드럼의 정태호 씨는 ‘로비스트’ O.S.T. 연주에 참여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기타의 박윤우 씨는 다수의 공연장에서 클래식 기타 독주 및 연주활동을 펼쳐왔다. 베이스의 오정택 씨는 인순이 등이 참여하는 프로젝트 음반에 참가한 경력이 있다.

우리 음악으로 그리는 가을이야기

11월 두 번째의 공연은 한밭국악관현악단의 ‘우리 음악으로 그리는 가을 이야기’이다.

한밭국악관현악단은 전통예술의 창작과 보급을 위해 창단되었다. 목원대학교 이태백 교수가 예술 감독과 상임지휘자로, 젊고 패기 넘치는 국악인들로 구성되어 있다.

이번 공연에서는 총 5곡을 선보일 예정이다. ‘멋으로 사는 세상’은 자유롭고 싶은 마음을 흥겹게 표현한 창작 관현악곡이다. 이외에도 영화 ‘왕의 남자’에 쓰인 ‘인연’, 국악가요인 ‘하늘에 별 들에 꽃’과 ‘아리요’, ‘테마가 있는 국악관현악’, 입체창 ‘춘향가 중 사랑가’, 마지막에는 ‘모듬북 협주곡’ 등으로 화려한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영화의 유명한 곡들을 국악관현악곡으로 편곡해 다채로운 연주를 맛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