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취생 A
상태바
자취생 A
  • 장진한 취재부 기자
  • 승인 2019.03.26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번 학기 휴학을 하게 되면서 자취를 시작했다. 그리고 이번 학기 복학하면서 학교로 돌아왔지만 나의 자취 라이프는 여전히 진행형이다. 살면서 처음으로 혼자만의 생활을 해본다는 점에서도, 우리 학교 대부분의 학우가 기숙사 생활을 한다는 점에서도 불 꺼진 자취방의 문을 여는 건 언제나 뭔가의 특별함이 느껴진다.

 자취를 하며 깨달은 점 중 하나는 학교에서 멀어질수록 마음의 짐이 가벼워진다는 점이다. 기숙사에 살 때는 방에 누워 있어도 학교생활의 연장 선상에 놓여 있는 것 같았다면 내 방에선 정말 내가 학교에서 벗어났다는 느낌이 든다. 학교에서의 피로, 고민거리를 모두 그곳에 놔두고 오는 느낌이랄까.

 물론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누군가와 함께 산다는 건 생각보다 많은 피로감을 불러일으킨다. 룸메이트를 배려하기 위해 포기해야 하는 많은 일은 당연한 일이지만 많은 제약을 안겨다 준다. 누군가를 배려해야 한다는 무게감에서 벗어나고 누군가의 배려를 부탁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 자취의 가장 큰 장점이 아닐까 싶다.

 자취를 하다 보니 3년째 뚜벅이 카이스트생으로 살던 내가 결국 자전거도 사게 되었다. 걸어 다니는 것이 싫진 않았지만, 왕복 1시간이라는 그 시간이 문득 아까워진 탓이다. 거의 10년 만에 타보는 자전거는 낯설었지만 구매 후 1주 정도가 지난 지금, 자전거에 꽤나 재미를 붙이는 중이다.

 변화는 또 다른 변화를 불러오기 마련이다. 자취를 시작한 건 내 생활과 생각에 많은 변화를 가져왔다. 모두가 알 듯 카이스트 생활만큼 변함없는 삶도 없다. 꼭 자취가 아니라도 좋다. 어떠한 것이든, 우리의 삶에 자그마한 변화를 하나 만들어보는 건 어떨까. 그대의 삶이 한결 다채로워질 것이라 확신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