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24회 카이스트 문학상] 시 부문 당선작 | 엄마 아들
상태바
[제 24회 카이스트 문학상] 시 부문 당선작 | 엄마 아들
  • 카이스트신문
  • 승인 2019.02.13 0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엄마 아들>


전기및전자공학부 16

구인용

 

엄마 미안해 아들은 가끔 담배를 펴요


내 숨결이 닿는 모든 것들은

잠시 뜨거웠다가 이내 연기처럼 흩어버려서

그게 참 비정하고 고달파서

젖은 밤이면 한숨의 깊이를 재곤 해요


숨 쉬는 것은 때로

눈물이 돌게끔 힘들기도 하는구나

하루의 무게를 재차 실감하곤

손끝으로 몰려오는 따뜻함을 재촉해요


엄마 사실 아들은 안녕하지 않아요

내가 사랑하는 것들은 머무는 법을 몰라서

결국 오늘도 밀려있던 나를 만나요

엄마 아들 사랑 않는 그 녀석을 만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