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이동권 향상 위한 인권행사 진행
상태바
장애인 이동권 향상 위한 인권행사 진행
  • 유신혁 기자
  • 승인 2018.11.28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인권 행사의 일환으로 계단에 장애인 이동권을 강조하는 그림이 부착되었다. (ⓒ이광현 기자)

 

KAIST 학생·소수자인권위원회는(이하 학소위)는 지난 19일부터 21일까지 <장애인의 시설이용권과 이동권>을 주제로 인권행사를 진행했다. 행사 기간 동안 카이마루(N11) 앞과 창의학습관(E11) 1층에 장애인 시설이용권 공감 부스가 마련되었으며, 21일에는 <장애인 이동권의 의미와 현황>을 주제로 세미나가 진행되었다. 세미나에는 이정미 광명시 정책개발담당관이 강연자로 참여하였다. 학소위는 이와 관련해 <길은 모두에게 길이어야 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신성철 총장에게 보내는 글을 작성하였으며, 구성원들에게 이 글에 대한 연서를 받았다.

 장애인 시설이용권 공감 부스는 카이마루에 19일부터 21일 점심시간 마련되었고, 창의학습관에는 19일과 20일 저녁시간에 마련되었다. 부스에 참여한 학우들은 지도를 보며 일상적으로 이용하는 경로를 휠체어로 이동할 경우 어떤 불편함이 있는지 알아보는 활동을 진행했다.

 <장애인 이동권의 의미와 현황> 세미나는 지난 21일 오후 7시 장영신학생회관(N13-1) 책다방에서 진행되었다. 이정미 정책개발담당관은 세미나에서 장애인 문제를 바라보는 관점을 강조했다. 이 담당관은 “장애인을 상태로 규정하는 것이 아니라 물리적, 사회적 환경을 고려해 규정하는 것이 추세”라며, “휠체어를 탄 사람이 불편함을 느끼지 않는 환경에서 그 사람은 장애인이 아닌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담당관은 이러한 이유로 “다양한 특성을 가진 사람들을 고려한 환경을 만들어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 담당관은 장애인 이동권 문제를 “특수한 복지수혜자의 문제가 아니라 보편적 인권의 문제로 바라보아야 한다”고 전했다.

 이 담당관은 과학과 기술이 장애인 문제 해결에 큰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이 담당관은 척수장애인의 보행을 돕는 전자칩, 핸드폰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시각장애인에게 길을 안내하는 기술 등을 소개하며 장애인 문제를 해결하는 기술 개발에도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학소위는 신 총장에게 전하는 글에서 “우리 캠퍼스는 모두에게 완전한 생활공간, 완전한 학교, 완전한 일터가 되기에 부족한 부분이 많다”며 ▲장애인 구성원이 시설이용권과 이동권을 제한받는 상황을 차별로 규정하고, 이 차별의 해소를 정책 목표로 설정할 것 ▲모든 리모델링 및 공사 사업에 장애인 구성원의 시설이용권과 이동권을 고려할 것 ▲모든 장애인이 동등한 구성원으로 활동할 수 있는 인권 캠퍼스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