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7.15 월 23:40
시작페이지로 설정즐겨찾기 추가
> 뉴스 > 오피니언
     
나는 오늘도 미개하게 밥을 먹는다
[447호] 2018년 05월 01일 (화) 송소정 학우 (전기및전자공학부 16) kaisttimes@gmail.com

 *주의 : 이 글은 위험한 글이다. 다이어터들은 조심하길 바란다.
나는 전형적인 인싸 같은 아싸이다. 이는 친구는 많지만, 별일 없으면 지속적으로 교류를 하는 사람이 적어 혼자 다니는 사람을 말한다. 이의 단점은 밥 약속을 잡지 않으면 다들 나에게 밥 친구가 있을 것으로 생각해 사람들에게서 밥 친구를 구하는 연락이 오지 않는다는 점이다. 무기한 혼밥이 보장되는 이런 생활은 편하긴 하지만, 오래 지속되면 밥을 소홀히 챙겨 먹게 된다. 물론 이제는 항상 같이 먹는 친구가 생겼다.
나를 소개하면서 밥 얘기만 한 만큼, 내 삶에서 밥은 굉장히 큰 부분이다. 다들 그렇겠지만, 먹는 것으로 그 날 삶의 질이 달라진다. 특히 같이 먹는 친구가 있거나, 거기다 그 친구가 “너 되게 잘 먹는다.”라는 말까지 해준다면 더 잘 먹게 된다. 가장 친한 친구인 룸메이트는 가장 가까이서 나를 1년간 지켜보고는 얼마 전에 이런 말을 했다. “항상 생각하지만, 너는 정말 잘 먹는 것 같아. 음식을 전투적으로 먹어. 너의 먹는 소리만 들어도 맛있어 보여.” 그날은 새벽 1시에 쓰레기통으로 던져질 뻔한 휴 주먹밥을 구제하러 친구 기숙사로 뛰쳐나갔던 날이었다.
나는 음식을 먹을 때 가지고 있는 습관이 있다. 한입에 들어갈 음식들의 양과 종류를 대략적으로 계산한다. 밥을 먹을 때는 먹기 시작할 때부터 다 먹을 때까지 가장 효율적으로 최상의 맛을 맛보며 먹어야 한다는 것이 나의 지론이다. 고기처럼 그냥 먹고 씹고 삼키는 것도 의미 있지만, 내가 먹은 것들의 맛이 어떻게 조화를 이루는지, 또 얼마나 풍부한 맛을 한 번에 내고 있는지는 굉장히 중요하다. 이러다 보니 음식을 식도 밑으로 보내기 아까워서 잡아두려고 해 보통 밥 먹는 속도가 느리다. 이렇게 먹으면 적은 양으로도 포만감을 잘 느낄 수 있어서 많이 먹어도 살이 덜 찌게 된다.
최상의 맛을 만들기 위한 나만의 세 가지 법칙이 있다. 첫 번째, 단짠단짠, 단맵짠단맵짠의 조합은 항상 옳다. 두 번째, 반대되는 식감을 이용하자. 예를 들면, 시원한 음식과 따뜻한 음식이나, 부드럽게 녹여 먹는 음식과 오물오물 씹어 먹는 음식을 함께 먹는 것이다. 세 번째, 맛없을 수 없는 것들의 조합은 항상 맛있다.
나만의 레시피 중에는 롯데리아 핫크리스피 세트에서 디저트를 녹차 토네이도로 바꾸는 방법이 있다. 먼저 핫크리스피를 골고루 한 입 베어 물고, 녹차 토네이도 반 수저도 입에 넣은 후 같이 씹는다. 그러면 제일 먼저 사르르 녹는 달달하지만 약간은 쌉싸름한 녹차 토네이도가 때론 차갑지만, 때론 부드럽게 입안을 감싸고, 그 안에서 바삭하고 약간 맵짠한 치킨패티가 단 즙을 머금은 채소들과 함께 조화를 이룬다. 오물오물 먹다 보면 치킨패티만이 남아, 점점 알싸하게 매콤해지면서 잘근잘근 씹어서 나오는 단맛이 생긴다. 이때, 매운 정도에 따라 녹차 토네이도를 또 약간 떠 넣는다. 그러면 알싸한 매움으로 달궈지는 입안을 달달한 토네이도가 식혀주면서, 입 안에 평화와 행복을 가져다준다. 이렇게 먹다가 가끔 톡 쏘는 콜라를 마셔주면 금상첨화이다. 뚜레쥬르의 데리야끼햄버거와, 딸기아이스크림 혹은 망고요거트의 조합도 반대되는 식감을 이용한 것이다. 인절미아이스크림과, 입안이 어는 것처럼 차가운 흰 우유의 조합도 한번만 먹은 사람은 없을 것이다. 이외에도 학교 매점 포도맛 젤리와 인터넷에서 구입한 참조은계란의 구운 계란, 물로 희석한 편의점 맥주 머드쉐이크 바닐라맛의 조합도 맛있다. 달고 짠 젤리와 퍽퍽한 노른자, 달고 시원한 음료수 같은 맥주는 잘 어울린다. 이렇게 식사와 디저트를 섞어 먹는 나를 처음 본 사람들은 놀라면서 한 마디를 던지곤 한다. “너 진짜 미개하게 잘 먹는다.”

송소정 학우 (전기및전자공학부 16)의 다른기사 보기  
ⓒ 카이스트신문(http://times.kaist.ac.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 유성구 대학로 291 KAIST 교양분관 1층 카이스트신문사 | Tel 042-350-2243
발행인 신성철 | 주간 박현석 | 편집장 곽지호
Copyright 2010-2019 카이스트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isttime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