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지식이 재산이 되는 시대
상태바
이제는 지식이 재산이 되는 시대
  • 신승규 기자
  • 승인 2010.03.0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식재산 실무석사학위과정 본격적 시작

우리 학교가 특허청과 함께 올해 처음 개설해 운영하는 지식재산 실무석사학위과정에 41명이 등록해 지난 6일부터 본격적인 과정을 시작했다.

지식재산 실무석사학위과정에서는 기업 내 지식재산 전략을 수립해 가치를 창출하고 특허소송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특허 엔지니어를 양성한다. 특히, 21세기 기업가치의 90%를 점하고 있는 IP(Intellectual Property)를 전략적으로 활용할 줄 아는 최정예 특허 엔지니어인 IP 전문가 육성에 큰 목적을 둔다. 이를 위해 IT, ET, BT 등 최신기술 동향 워크숍, 지식재산 표준화 및 가치평가, 특허 소송 실무 등 공학, 법학, 경영학 등을 융합해 설계한 것이 이 과정의 특징이다.

이번 신입생은 기업인력, 지식재산 서비스 인력, 공공기관 등 다양한 기관에서 근무 중이며 오는 20일에는 서남표 총장, 고정식 특허청장 등이 참석하는 가운데 입학식이 열릴 예정이다. 신입생인 서울중앙지검의 나찬기 검사는 “특허 등 지식재산권 분야의 실무 지식을 체계적으로 배워 국민의 지식재산권 보호에 앞장서고, 국가의 지식산업 발전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자 한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 과정에 등록한 삼성증권 브랜드 전략팀의 배진흥 대리는 “자본시장법 개시 이후 국내 금융 분야에서도 새로운 금융상품이나 서비스 개발 필요성이 나날이 증대되고 있으며, 기존의 금융권 베끼기 관행을 탈피하기 위해 이를 지식재산화하는 것은 이젠 선택이 아닌 필수이다”라며 “이 과정을 통해 사내에 축적된 금융관련 노하우와 아이디어를 권리화해 효과적으로 활용하는 금융분야 최고의 지식재산권 관련 인재가 되겠다”라고 과정을 시작하는 소감을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