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5.22 수 14:51
시작페이지로 설정즐겨찾기 추가
> 뉴스 > 문화
     
[전시] 포르나세티 특별 展, 예술가의 고민을 느끼다
[429호] 2017년 02월 14일 (화) 최찬양 기자 tjstod8856@kaist.ac.kr
   
 

고전적이면서 세련되었다. 복잡한 동시에 정갈하다. 서로 대비되는 이미지가 한 작품 안에서 조화를 이루는 것을 보면 예술가의 지독한 고민을 느낄 수 있다. 현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이하 DDP)에서 14개의 방으로 나뉘어 진행 중인 포르나세티 특별전에서는, 생전의 피에로 포르나세티의 예술적 고민을 느낄 수 있다. 다양한 소재와 대상으로 1,300여 가지가 넘는 오브제와 장식품을 디자인하고 제작한 그의 예술 세계로 들어가 보자.


책이 영감의 원천이 되다

포르나세티에게 책은 영감의 원천이었다. 누구의 도움을 받기보다 스스로 깨우치는 것을 좋아했던 그는, 책을 보며 자신에게 영감을 주는 자료를 스크랩하였다. 전시관에서 다양한 소재로 그려진 그림과 오브제를 보면, 그가 얼마나 많은 책 속에서 작품의 재료를 찾아 헤맸는지 상상할 수 있다. 그는 책 속의 내용뿐만 아니라 책 자체를 예술의 소재로 생각하여 작품에 이용하기도 했다. 전시관에 ‘책 애호가’라는 주제로 꾸며진 2번째 방에 가면, 캐비닛, 테이블 등의 오브제에 책의 패턴이나 이미지를 사용하여 제작한 작품을 볼 수 있다.


460가지가 넘는 트레이 오브제

포르나세티의 수많은 오브제 중에서도 그의 예술 세계를 가장 잘 보여주는 것은 트레이 오브제다. 모든 작품은 실용적이어야 된다고 생각한 그는, 460여 가지가 넘는 트레이를 서로 다른 주제, 디자인, 모양으로 제작하여 예술로 승화시켰다. 신체 부위를 주제로 한 트레이가 있는가 하면, 자연을 주제로 한 트레이, 건물을 주제로 한 트레이도 있다. 모양도 직사각형, 원형, 타원형 등으로 제각각이다. 하나의 트레이를 볼 때마다 다른 세계에 빠져드는 느낌이다. 전시관 10번째 방에 가면 100가지가 넘는 형형색색의 아름다운 트레이가 전시되어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주변의 모든 것을 예술로 만들다

전시관을 둘러보다 보면 따뜻한 이미지로 꾸며진 거실 앞에서 나도 모르게 발을 멈추게 된다. 포르나세티의 아버지가 지은 바렌나 별장의 거실 모습 때문이다. 서로 다른 패턴으로 이루어진 바닥과 벽은 복잡한 동시에 조화로워 보인다. 동물과 자연이 그려진 가구와 쿠션, 토양을 연상케 하는 갈색 계열의 벽은 아늑하고 포근한 느낌을 자아낸다. 이런 바렌나 별장의 모습은 포르나세티가 휴가를 즐기면서 자신의 그림과 수집품을 적용하거나 변형하여 만들어낸 것이다. 휴가를 즐기는 와중에도 만들어낸 바렌나 별장의 모습을 보면, 실험적이고 포용적인 그의 예술세계와 예술에 대한 열정을 느낄 수 있다.


리나에 매료되었던 예술가

포르나세티의 대표작 중 하나는 젊은 여인이 그려진 접시이다. 여인의 이름은 이탈리아의 오페라 가수 리나 카발리에리이다. 그는 19세기 프랑스 잡지를 읽다 발견한 그녀의 얼굴에 매료되어 접시에 그려 넣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윙크하거나, 머리 모양을 바꾸는 등에 평범한 변형을 하다, 이후 동물 얼굴에 그녀의 얼굴을 합성하는 등의 능동적인 변형을 하였다. 그렇게 만들어진 접시 작품은 356가지가 넘어간다. 전시관 11번째 방에 그녀의 얼굴이 그려진 접시가 매달린, 욕실 형식의 작품이 전시되어 있다.

   
   
   
▲ Fornasetti “Tema e Variazioni” (theme and variations) plates. Porcelain. From the early 1950s to nowadays. ©Piero Fornasetti

전시관에 전시된 1,300여 가지의 작품을 돌아보면, 한 작가가 만들어낸 작품이 맞는지 의심이 간다. 그러나 전시장 한쪽, 액자에 담긴 스케치는 작품에 대한 고민의 흔적을 보여준다. 작품에 들어갈 하나의 패턴을 위해 썼다 지운 흔적들은 자신의 작품 세계를 완성하기 위한 하나의 발자국이었다. 지루한 방학, 새로운 영감을 얻고 싶다면 포르나세티 특별전에서 그의 발자국을 따라 방대한 예술세계에 빠져보는 것은 어떨까?

 

사진 | 포르나세티 전시운영사무국 제공

장소 | DDP 동대문디자인플라자
기간 | 2016.11.22. ~ 2017.03.19.
요금 | 10,000원
시간 | 10:00 ~ 21:00 (입장마감 20:00)
문의 | 1522-3763

 

최찬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카이스트신문(http://times.kaist.ac.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 유성구 대학로 291 KAIST 교양분관 1층 카이스트신문사 | Tel 042-350-2243
발행인 신성철 | 주간 박현석 | 편집장 곽지호
Copyright 2010-2019 카이스트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isttime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