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수 293명 시국선언 “박근혜 사죄하라”
상태바
교수 293명 시국선언 “박근혜 사죄하라”
  • 최인혁 기자
  • 승인 2016.11.23 0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1일 정오 E11 창의학습관 터만홀에서 우리 학교 교수 293명의 시국선언이 진행되었다. 시국선언은 권인소 교수협의회 회장이 나와 시국선언문을 낭독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이번 시국선언에는 교수 293명이 참여했다. 이는 전체 전임직 교수 628명 중 절반에 가까운 인원이다. 시국선언문에서 교수들은 무능한 대통령과 그를 둘러싼 비선실세들의 농단으로 앞 세대들이 이제까지 쌓아온 우리나라의 위상이 주저앉을 위기에 처했다고 밝혔다. 이어, 박근혜 정권 내내 헌법은 유린당하고 민주주의는 후퇴했다며 이러한 현 상황은 후세에 부끄러운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교수들은 박 대통령의 진상 규명과 사죄 및 불법을 자행한 세력의 처벌을 주장했다. 구체적으로, 시국선언문에서는 박 대통령의 대통령 자격 상실 이유를 다음과 같이 들었다. 첫째로, 박 대통령은 국민이 위임한 권력을 한낱 사인(私人)인 최순실 씨에게 임의로 양도함으로써 헌법을 무시했다는 것이다. 둘째로, 박 대통령의 권력 사유화 및 비선실세의 국정 농단 묵인이 그 이유로 꼽혔다. 마지막으로, 이러한 불법 행위들을 거짓말로 덮으려 한 점을 문제점으로 언급했다.

끝으로 교수들은 시대적 양심에 따라 시국선언을 진행한다며, 우리 학교 학생과 교수들이 오직 교육과 연구에만 매진할 수 있도록 대통령은 모든 것을 내려놓고 진실 규명 및 사죄를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