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양과목 정원 제한하기로... 총학 “납득 어려워”
상태바
교양과목 정원 제한하기로... 총학 “납득 어려워”
  • 최인혁 기자
  • 승인 2016.08.18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문사회과학부가 오는 가을 학기부터 인문사회선택 과목(이하 교양과목) 수강 정원을 40명으로 제한하고, 추가 신청 인원 또한 10명으로 제한하는 정책을 내놓았다. 이에 제30대 학부총학생회 <K’loud>(이하 총학)는 김정훈 인문사회과학부 학부장과 면담을 진행한 한편, 교양과목 관련 설문조사를 진행하고 지난 12일 윤정로 인문사회융합과학대학 학장을 만나 입장을 전달했다.

김정훈 인문사회과학부 학부장은 이번 결정에 대해 “학생에게 균형 잡힌 교육을 제공하기 위한 조치였다”라고 밝혔다. 김 학부장은 우리 학교의 국제화 정책에 맞추어 영어 사용 및 한국어 사용 교과목의 비율을 1 대 1로 유지해 왔으나, 수강생 비율은 2 대 3이었다고 지적했다. 이번 조치가 영어 사용 교과목 기피 현상을 막기 위해 필수적이라는 것이다.

또한, 김 학부장은 지난 학기 몇몇 과목에 수강생이 100명 이상 몰렸고, 이에 담당 교수가 강의실 선정 및 수업 진행에 어려움을 드러냈다고 전했다. 김 학부장은 “대형 강의에는 장단점이 존재한다”라며 “현재는 수강생 편중을 막아야 한다는 것이 학부의 판단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수강생이 적은 과목은 강의의 경쟁력을 높이는 것이 맞지 않냐는 의견에는 “학생에게 다양한 과목을 듣게 하는 것도 교육자로서의 자세다”라고 전했다.

정원 감소에 대해 김 학부장은 추가 신청 인원을 두어 해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학기 수강 취소 기간 이후 교양과목 수강생은 총 3168명이었지만, 현재 다음 학기 수강 신청을 끝낸 인원은 2714명이다.  하지만 각 과목당 추가 신청 인원을 10명씩 배정하면 최대 700명이 추가로 들을 수 있어 예년과 비슷한 인원이 교양과목을 수강할 수 있다. 또한, 현재 수강신청 구조상 교양과목을 신청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지만, 김 학부장은 수강 변경 기간에 전체 정원의 반 정도가 신청을 철회·변경하고 있으므로 학우마다 매 학기 한 과목은 신청할 수 있다고 밝혔다. 당장 졸업을 앞둔 졸업예정자의 경우 추가 신청 시 우선적으로 배정할 것이지만 졸업예정 증명 서류를 요구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박항 학부 부총학생회장은 “이번 사안은 학우와 협의 없이 진행된 졸속 행정이다”라고 밝혔다. 총학이 인문사회과학부로부터 수강신청 전후로 어떠한 통지도 받지 못했고, 김호장 총학 정책국장과 학부장의 면담 때도 김 학부장은 학부의 입장만을 되풀이했다는 것이다. 또한, 국제화를 위해 교양과목을 영어로 들어야 한다는 것도 이해가 되지 않으며, 오히려 인문사회과학부가 주장하는 다양한 분야의 교양 함양을 위해서는 한국어 강의가 적합하다고 주장했다. 설령 영어 사용 과목이 필요하다고 해도, 그 방법이 한국어 사용 과목의 정원 축소인 것은 옳지 못하며 과목 각각의 경쟁력 확보가 우선되어야 한다고 박 부총학생회장은 밝혔다. 박 부총학생회장은 “설문조사 결과 봄학기까지의 정책도 문제가 많다는 의견이 많은데, 이번 결정은 말할 것도 없이 학습권을 침해하는 것이다”라고 전했다. 또한, 교양과목의 추가 신청 인원 제한에 대해서는 “추가 신청이 남용되고 있다면 학우와 대화를 해서 해결해야 한다”라며 “학부가 일방적으로 정원을 제한하는 것은 좋은 해결책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