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의 성공과 실패는”
상태바
“스타트업의 성공과 실패는”
  • 김동관 기자
  • 승인 2015.11.10 2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28일 교육지원동에서 앤써즈 김길연 대표의 기업가정신 특강이 열렸다. 이번 강연에서 김 대표는 ‘Failure vs. Exit’이라는 주제로 자신의 경험을 이야기했다.

김 대표는 지금까지 총 두 개의 스타트업 기업을 창업했다. 첫 번째 기업은 6년 동안 운영했지만 실패했다. 두 번째 기업인 ‘앤써즈’는 2011년 KT 자회사 편입되었고, 2015년 미국의 Tribune Media가 100% 지분 인수한 성공 사례다.

김 대표는 실패 원인으로 당시 기술 수준에 맞지 않았던 아이템, 지나친 SI 업무, 무리한 상장 시도를 꼽았다. 그는 “사업은 실패했지만, 다음 창업을 함께한 사람을 얻었다”라고 덧붙였다.

첫 번째 사업에 실패한 김 대표에게는 빚이 남아있었다. 그는 취업을 통해 빚을 갚아나가기 보다는 새로운 사업을 시작하기로 했다. 두 번째 회사였던 ‘앤써즈’는 이미지를 기반으로 동영상을 검색하는 서비스를 제공했다. ‘앤써즈’의 서비스는 콘텐츠 저작권 침해 사례 검색, 광고 인식에 사용할 수 있었고 KT 자회사에 편입되었다.

김 대표는 창업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사람과의 관계’임을 강조했다. 그는 “직원 전체가 면접에 참여해 가장 어울리는 사람을 뽑았다”라며 “알맞은 보상을 주기 위해 직군을 가리지 않고 모두에게 주식을 나눠주기도 했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