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투표 82.5% 찬성, 국정화 교과서 반대성명 발표
상태바
정책투표 82.5% 찬성, 국정화 교과서 반대성명 발표
  • 최인혁 기자
  • 승인 2015.11.03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9대 학부총학생회(이하 총학) <한걸음>은 지난 24일부터 27일까지 국사 교과서 국정화 성명서 발표에 대한 정책투표를 시행했다. 국정원 사태와 관련한 서울대학교 학생회와의 교류 안건,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 규탄 성명 안건에 이어 세 번째로 시행된 이번 투표에서는 참여자 대다수가 성명 발표에 찬성했지만, 전체 투표율이 현저히 낮다는 지적이 있다.


이번 정책 투표의 시작은 국사 교과서 국정화 반대를 표명하는 대자보였다. 10월 14일 교양분관에 대자보가 부착되었고, 이어 카이마루 앞과 류근철스포츠컴플렉스 벽에도 같은 내용의 대자보가 부착되었다. 아울러 대자보는 국정교과서에 반대하는 학우의 서명을 받아 10월 24일 기준 580명의 학우가 뜻을 같이한다고 밝혔다.


전학대회의 개최를 요구하기 위해 200명가량의 연서가 필요하다는 것을 생각하면 상당한 수다. 본 사안이 전체 학우의 뜻을 물을 만한 안건이라고 판단한 총학은 중앙운영위원회(이하 중운위) 내부 논의를 통해 대형 학과를 위주로 학과 내 여론조사를 했다. 그 결과 대다수 학우가 국사 교과서 국정화 사안에 반대 의견을 나타냈고, 이를 바탕으로 중운위는 전체 학생을 대상으로 한 정책 투표를 상정하자는 안건을 의결했다. 세부적인 성명 내용은 몇몇 중운위원의 주도로 작성되었으며 서면 의결을 통해 정책 투표가 시행되었다.


정책 투표 결과 참여한 652명의 학우 중 82.5%에 해당하는 538명의 학우가 국사 교과서 국정화 반대 성명 발표에 찬성했고, 이에 따라 총학은 반대 성명을 발표하기로 했다.


총학은 지난달 31일 ARA를 통해 정책투표 결과를 공개하고 성명서를 공개했다. 성명서는 일방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정부의 역사 교과서 국정화 강행을 규탄하며 일방적인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를 철회하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한편 이번 투표에 참여한 학우의 수가 규정상 유효한 정책 투표이지만 전체 의견을 대변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있다. 현재 전체 학생 수의 1/8에 해당하는 투표 인원 정족수가 너무 적지 않냐는 것이다.


이에 대해 총학은 “이전 정책 투표들을 살펴봤을 때 이 정도 이상의 투표 인원을 확보하는 것은 오프라인 투표가 아닌 이상 힘들다”라면서도 “정책 투표 최소 투표 인원에 대한 조정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대외적인 안건에 대해서는 전체 학우의 1/4 이상이 투표해야 유효한 것으로 개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라고 전했다.
이와 별개로 김강인 총학생회장은 “반대 성명서와 아울러 학우들 개개인의 의견을 표시할 수 있는 웹사이트를 만들려는 계획 중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총학은 ARA에 올린 게시글에 정책 투표 날짜를 학우들에게 잘못 공지한 점에 대해서도 해명했다.(관련기사 2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