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하버 물 위에 떴다
상태바
모바일하버 물 위에 떴다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0.02.0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차 시연회서 자세안정화 기술과 도킹 시스템 선보여

 지난달 15일 우리 학교 실습동 기계공작실에서 언론계 인사와 국회의원, 정부 인사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모바일하버 시연회가 열렸다.


이날 시연회는 실제 크기의 25분의 1 규모로 제작된 해양 수조에서 모바일하버가 컨테이너를 옮겨 싣는 모습을 연출했다. 이 수조는 실제 해상 조건을 그대로 모사해 높이 약 5cm의 파도가 치도록 설계되었다. 모바일하버는 이러한 상황에서 화물을 안전하게 선적ㆍ하역하는 데 성공했다.


컨테이너 화물을 들어 올린 상태에서 자세안정화 기술 적용 여부에 따른 결과를 비교하는 실험도 진행되었다. 이 기술이 적용되지 않았을 때에는 화물이 공중에서 심하게 흔들린 반면, 크레인의 기울어진 각도와 컨테이너의 정확한 위치를 영상처리 알고리즘을 적용해 제어하는 고속하역시스템을 작동한 경우 화물을 안정적으로 운반할 수 있었다. 또한, 로봇 팔을 이용한 도킹시스템이 소개되었다. 모바일하버가 로봇 팔을 이용해 컨테이너선에 자동 도킹ㆍ계류하는 기술이 수차례 성공했다.


서남표 총장은 이날 시연회를 통해 "KAIST가 모바일하버 원천기술 개발에 성공하면 한국도 원천기술국이 될 수 있다는 긍지가 생길 것이다"라며 "위험이 큰 만큼 이익도 큰 사업, 다른 나라가 생각하지 못한 사업을 시도해야 한다"라고 모바일하버에 대한 지지를 촉구했다. 이어 곽병만 모바일하버 사업단장은 "모바일하버는 항만의 신증설에 따른 환경문제를 해결하고 사회간접비를 줄일 수 있어 저탄소 녹색성장에 기여할 것이다"라며 "올해 목표한 핵심 원천기술 개발이 성공적으로 이루어졌고, 앞으로 실용화를 위한 추가기술 개발에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우리 학교는 지난해 8월 1차 모바일하버 시연회를 개최한 바 있다. 최근 학계에서 기술적인 문제가 제기된 모바일하버의 신뢰성을 회복하고, 그에 따른 연구를 체계적으로 추진하고자 지난번에 이어 4개월 만에 시연 행사를 다시 개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