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0회 카이스트 문학상] 시 부문 가작 / 외로움의 집
상태바
[제20회 카이스트 문학상] 시 부문 가작 / 외로움의 집
  • 카이스트신문
  • 승인 2015.02.16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로움의 집

 

오지연

그곳은 메마른 우물
사지가 구겨진 내가 담긴 작은 모래사막

검은 색유리가 지붕을 이루고
그 너머의 하늘은
쪽빛, 아니, 시린 먹빛
어둡게 흘러내리는 햇빛에
재색으로 전 나는
마르고 비틀어진 채 얼어붙어
한 줌 모래바람에 바스러진다

빛조차 왜곡되는 그곳에서
나뒹구는 모래가 되기 싫어 나는
비를 바랐나
마른 바닥을 헤쳤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