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년 전, 교과과정 개편 이유는
상태바
18년 전, 교과과정 개편 이유는
  • 이준한 기자
  • 승인 2014.12.04 1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재 운영 중인 교과과정은 지난 1997년부터 시행된 제도다. 그 당시에는 교과과정 개편이 어떻게 되었고 바뀌게 된 이유는 무엇인지 되짚어보았다.

1997년 이전의 학칙을 살펴보면 그때의 교과과정이 지금보다 훨씬 엄격했다. 하지만 학칙개정 이후 졸업이수학점이 140학점에서 130학점으로 줄었고, 전공 학점은 50학점 이상에서 40학점 이상으로 완화되었다. 직전 학기 성적평균이 2.5/4.3에 미달한 학우에게 학사경고를 부과했던 기존 학칙은 ‘직전 학기의 성적평균’에서 ‘직전 학기까지의 누적 성적평균’으로 바뀌었고 12학점 미만을 수강한 학우는 학사경고 대상에서 제외했다.(관련기사 본지 129호 <학칙 일부 개정>)

이렇게 학우들의 졸업 장벽이 대폭 완화된 까닭은 당시 일어난 일련의 안타까운 사건들의 영향 때문이다. 1996년 6명의 학우가 자살기도를 해 그 중 4명의 학우가 결국 세상을 떠난 소식이 사회에 반향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당시 까다로운 학적제도에 따른 학업 스트레스가 큰 원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알려져 학교는 학칙 일부 개정을 통해 학우들의 학업 부담을 경감시키고자 했다.

당시의 학칙 개정은 학우들의 고충을 고려한 학교의 배려였다. 지금의 교과과정 개편은 과연 누구를 위한 것일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