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강신청제도 변경 배경은
상태바
수강신청제도 변경 배경은
  • 이준한 기자
  • 승인 2014.11.05 2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뀐 신청제도, 문제 없었나

수강신청제도가 내년 1월 1일부터 변경된다. 이번 개정은 ▲수강신청 절차 ▲수강신청·변경·취소 기간 ▲인문사회선택과목 수강신청 등 바뀐 부분이 많아 학우들의 시선이 집중되었다.

이번 수강신청제도 개정은 학부총학생회(이하 총학)와 인문사회과학과 주도로 구성된 수강신청개선위원회에서 논의된 이후 교과과정심의위원회에서 마무리되었다. 이번 논의는 총학이 축적한 대학우 설문조사와 학적팀이 마련한 수강신청 대비 수강통계가 참고되었다.

기존에는 수강신청원을 작성한 이후 지도교수의 승인을 얻어야 했지만, 이제는 수강신청원 없이 지도교수의 수강지도를 받기만 하면 수강신청을 할 수 있도록 간소화되었다. 개강 후 2주까지 수강변경이 되던 것도 개강 전 1주부터 개강 후 1주까지로 바뀌었다. 수강취소기간은 개강 후 4주에서 7주로 늘어났고 수강신청이 봄학기에는 12월, 가을학기에는 5월에 진행됐던 것이 이제부터 각각 다음 해 1월과 7월에 진행된다. 또한, 자유롭게 신청 가능했던 인문사회선택과목은 수강신청기간 동안 최대 4과목까지만 신청할 수 있도록 제한된다. 마지막으로 재학생, 휴학생, 신입생마다 달랐던 수강신청기간이 모두 통일되었다. 다음 학기 수강신청은 현행 규정을 따라 오는 12월에 있고 다음 가을학기 수강신청부터 새 규정이 적용된다.

이번 개정은 학교와 학생 모두 수강신청 때마다 겪었던 불편함을 상당 부분 해결할 것으로 보인다. 기존에는 개강 후 2주 동안 수강 명단이 확정되지 않아 조별발표 수업은 발표 순서를 정하지 못하는 등 불편함이 잇따랐다. 하지만 수강변경기간이 앞당겨지면서 학기 초 어수선한 분위기를 어느 정도 잠재울 것으로 보인다. 또한, 수강신청 날짜가 현재보다 한두 달 미뤄지면서 교수의 강의계획서 준비에 여유가 생겨 수업의 질이 향상될 수 있다. 학교는 수강신청기간을 통일하고 수강신청원을 없애 행정처리가 한결 간편해졌다.

듣지 않을 인문사회선택과목을 수강신청기간 동안 신청해 생기는 부작용을 해결하기 위해 인문사회선택과목 신청과목 수는 4개로 제한했다. 이 때문에 인문사회선택과목을 비싼 값에 사고파는 문화가 사그라질 것으로 보인다. 이 결정은 신청한 인문사회선택과목을 실제로 모두 수강하는 학우가 1할도 채 되지 않는다는 학적팀의 통계가 크게 작용했다.

하지만 규정 개정에 대한 반대의 목소리도 만만치 않다. 수강변경기간이 개강 후 1주일로 줄어들어 해당 과목이 수강생들에게 적합한지에 대한 판단이 힘들다는 것이다. 이러한 반응에 대해 제승우 총학회장은 “학우들의 불만이 높아질 경우 여론을 수용해 다시 검토하도록 하겠다”라는 견해를 밝혔다. 대신 이번 개정에서는 수강신청취소기간을 개강 후 7주까지로 늘려 학우들의 피해를 줄일 방편을 마련했다.

한편, 규정 개정에 대한 의견수렴과정에 문제가 많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총학은 지난 10월 1차 임시 중앙운영위원회(이하 중운위)에서 역대 대학우 설문조사를 토대로 학우들의 의견을 반영했다고 밝혔지만, 실제로 올해와 작년에 시행된 대학우 설문조사를 살펴본 결과 수강신청에 관련된 설문은 하나도 없었다. 현재 학교에서 수강하고 있는 재학생의 의견이 아닌 과거 학우의 생각을 여론으로 생각할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설문조사를 참고했다는 총학은 서버시스템에 이상이 생겨 몇 년도 설문조사 결과를 참조했는지 확인할 수 없다고 답했다.

게다가 수강신청제도가 개정되었다는 사실은 포탈 공지가 있기 한참 전인 지난 10월 우리 학교 모 교수의 SNS를 통해 가장 먼저 알려졌다. 학우들에게 밀접하게 연관된 정책이 총학이 아닌 곳으로부터 비공식적으로 알려진 상황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럼에도 총학은 지난 8월에 이미 개정안 논의가 마무리되었음에도 미리 알리지 않아 학우들의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총학은 지난 10월 1차 임시 중운위를 통해 이에 대해 사과했지만, 학우들에게 직접적인 사과의 뜻을 전달한 적은 없다. 제승우 총학회장은 “학우들에게 바로 보고를 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한 점은 사과한다”라며 “차후 수강신청기간에 맞춰 총학 차원에서 대대적인 홍보를 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