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수별 만족도조사 공개, 학내 논란일어
상태바
교수별 만족도조사 공개, 학내 논란일어
  • 김동관 기자
  • 승인 2014.08.01 0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30일 우리 학교 대학원총학생회(이하 원총) 산하 기구인 인권센터가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진행한 연구환경만족도조사(이하 만족도조사) 결과가 공개되어 논란이 일었다.

이번 만족도조사는 5월 2일부터 20일까지 진행되었으며 우리 학교 대학원생의 약 10%에 해당하는 551명이 응답을 했다. 평가 항목은 ▲지도교수의 논문 또는 실험 지도방법에 대한 만족도 ▲연구실 선후배 사이의 친밀도 ▲연구실에서 받는 수탁연구비에 대한 만족도 ▲본인 연구 주제에 대한 만족도 ▲입학 전, 홈페이지와 지인을 통해 얻은 정보가 현재 연구실 생활과 일치하는 정도로 총 5개였다.

만족도조사가 공개된 뒤에 많은 학우가 결과 공개 방식에 대한 불만을 표했다. 표본이 너무 적어 각 연구실 구성원 전체의 의견으로 보기 어렵다는 것이다. 실제로 평가가 공개된 연구실은 271개로 연구실당 평균 2명의 대학원생이 참여한 꼴이다.

신뢰성이 낮은 결과를 각 연구실의 항목별로 점수를 공개해 연구실 내의 긴장감을 조성했다는 점도 비판 대상이었다. 설문 참여자의 수를 쉽게 예측할 수 있어 참여자의 신변이 노출되었다는 것이다. 특히 ▲공개 여부를 결정하는 문항을 설문에 나중에 추가했다는 점 ▲만족도조사에 참여하지 않은 학우가 공개 여부를 결정하는 설문에 참여할 수 있었다는 점 ▲설문 당시 ‘대학원을 진학하거나 실험실을 변경하고자 하는 학생에게 제공되는 자료’라고 명시했음에도 불구하고 우리 학교 구성원 전원에게 결과가 전송되었다는 점에서 참여자의 익명성이 위협받았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에 원총은 9일 임시 중앙운영위원회(이하 중운위)를 열고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나섰다. 설문조사를 지속해서 실시하는 한편 설문 방식, 공개 방식 등의 문제점을 보완해 나갈 방침이다. 이날 진상원 인권센터장의 해임안이 상정되었지만 부결되었다. 이에 대해 김연주 원총 회장은 “각 학과 대표가 인권센터장이 임기가 마무리될 때까지 개선안을 마련하고 문제 해결을 요구했다”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