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7.15 월 23:40
시작페이지로 설정즐겨찾기 추가
> 뉴스 > 캠퍼스
     
“문화는 시대를 비추는 거울입니다”
[394호] 2014년 07월 29일 (화) 김진용 기자 sealand24@kaist.ac.kr

 칼럼니스트의 강연이 열렸다. 대학원 총학생회가 주최한 라이프스타일 강연 시리즈의 세 번째 키워드인‘대중문화’의 일환으로 마련된 이번강연은 <음악의 시대, 영화의 시대>라는 주제로 진행되었다.

 
김 칼럼니스트는 시대마다 로큰롤, 재즈, 대공황처럼 대표하는 키워드가 있게 마련인데 21세기는 기술이외에 대표할 만한 키워드가 없다며강연의 운을 뗐다. 또한, 그는 “우리나라는 5살 때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알던 아이들을 20년간 교육해서하고 싶은 것이 무엇인지 모르게 해놓았다”라며, 이는 현대의 젊은이들이 자신이 사는 세상이 어떠한 곳인지 모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김 칼럼니스트는 1950년대 이후 미국 대중문화의 변천사를소개했다. 먼저 1950년대는 ‘흑인목소리의 백인 청년’이라고 불렸던엘비스 프레슬리가 로큰롤의 황제로등극한 시기라고 설명했다. 김 칼럼니스트는 로큰롤이 세계대전 이후 기성세대의 권위를 벗어날 유일한 수단이었다고 덧붙이며 1960년대는 엘비스 프레슬리를 이어 비틀스와 롤링스톤즈가 서로 다른 이미지로 대중들에게 인기를 끌었다고 전했다.
 
또한 김 칼럼니스트는 영화<Saturday Night Fever>의 일부를 보여주며 1970년대에는 디스크 음악에 맞춰 춤을 춘다는 뜻의 디스코가 유행했다고 설명했다. 김 칼럼니스트는 1980년대의 마이클 잭슨을 ‘백인의 음악을 가진 흑인 청년’이라고 표현하며 미국의 케이블TV 채널인 MTV가 처음으로 선택한 흑인음악가라고 얘기했다.
 
김 칼럼니스트는 강연이 끝난 이후 질의응답 시간에 현재 우리 문화의 문제점을 짚었다. 김 칼럼니스트는 21세기는 디지털, 즉 숫자의 시대라고 표현하며 사람들이 구체적인수치에 비례해서 행복을 느낀다고 말했다. 또한, “문화가 상품화되면 그문화는 소멸한다”라며 한류에 대한비판적인 의견을 제시하기도 했다.
 
한편, 영화가 어떤 설정과 주인공을 등장시켰는지 생각해보면 그 시대의 문제와 그 시대가 젊은이들에게어떻게 보여지는가에 대한 이야기가풀린다고 전하기도 했다.
 
이날 강연에 참석한 이나은 학우(원자력및양자공학과 12)는 “음악이음악 자체가 아니라 관련된 이야기가있다는 걸 알게 되었다”라며 강연에대한 소감을 전했다.
김진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카이스트신문(http://times.kaist.ac.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 유성구 대학로 291 KAIST 교양분관 1층 카이스트신문사 | Tel 042-350-2243
발행인 신성철 | 주간 박현석 | 편집장 곽지호
Copyright 2010-2019 카이스트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isttime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