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매는 만능이 아니다... 복잡한 절차가 발목잡아
상태바
경매는 만능이 아니다... 복잡한 절차가 발목잡아
  • 김하정 기자
  • 승인 2014.02.25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은 돈을 쫓는다. 미술시장에서도 마찬가지다. 미술품마저 ‘투자 목적’이 되어가는 오늘날, 사람들은 작품성과 개인의 취향 보다는 돈을 우선순위에 두고 작품을 구매하기 마련이다.

시장에서 매겨진 작품의 가격을 가지고 작가들의 서열을 매기고, 비싼 작품이 곧 좋은 작품일 것이라 쉽게 재단한다. 예술성이 경시되고 물질만능주의가 팽배한 사회의 단면을 보여주기도 한다. 하지만 미술 품을 거래하는 것은 미술계에 없어서는 안 되는 중요한 과정이다. 작가들이 작품을 판매해 얻은 수입으로 작품활동을 지속적으로 이어가고, 미술계가 성장하는 기회가 되기 때문이다.

미술품의 거래는 필요하다. 그렇다면 갤러리에서 구매하는 것 보다는 장점이 많아보이는 미술경매에 참여하는 것이 미술품 거래의 정답일까? 물론 아니다. 경매의 많은 장점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이 1차 시장을 통한 판매를 포기하지 않는 데에는 여러 가지 이유가 있다.

우선, 경매를 통해 미술작품을 파는 사람의 입장에서는 작품 판매를 결심하고 경매회사에 작품을 위탁한 뒤 돈을 직접 받아보기까지 시간이 오래 걸린다. 자칫하면 경매가 유찰되어 작품을 판매하지 못할 수도 있다. 거래 의사와 돈만 있으면 거래가 성사되는 1차 시장에 비해 복잡한 판매 과정은 사람들이 경매를 통해 작품을 파는 것을 꺼려하는 중요한 이유다.

작품을 사려는 사람도 경매가 마냥 좋은 방법이기만 한 것은 아니다. 수집가의 취향에 맞는 작품이 항상 경매에 나오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원하는 작품이 있는 경우에는 경매보다 직접 작품을 소유한 사람과 거래하는 것이 훨씬 빠르다. 그리고 경매는 일 대 일의 거래가 아니라 일 대 다수의거래다. 다른 입찰자들과 경쟁을 해야 한다는 점이 부담으로 작용한다. 미술경매장에서 많은 사람들과 함께 경매를 진행하다 보면 고조된 분위기에 휩쓸려 잘못된 결정을 하기도 쉽다. 마지막으로, 신작 구매를 원하는 사람에게도 미술경매는 적절하지 않다. 새로운 작품이 팔리기 보다는 누군가가 소장하고 있던 작품을 사고 파는 2차 시장이기 때문이다.

미술품을 사고 파는 과정은 아직 우리에게 익숙하지 않기에, 소유하고 싶은 작품이 생긴다면 각 거래방법에 대해 자세히 알아 본 뒤 자신과 잘 맞는 방법을 이용해 구매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