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과학기술정책 자문기구 첫 회의 열려
상태바
대통령 과학기술정책 자문기구 첫 회의 열려
  • 김동관 기자
  • 승인 2013.10.01 2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16일 우리 학교 강성모 총장과 장순흥 원자력및양자공학과 교수가 참여하는 제1차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가 열렸다.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는 정부의 핵심 국정 안건인 창조경제 실현을 돕고자 활동하는 대통령 자문기구다. 효율성 있는 운영을 위해 과학기술기반 분과, 미래전략 분과, 창조경제 분과로 나누어진다.

강 총장과 장 교수는 창조경제 분과의 자문위원으로 창조경제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과학기술 혁신전략 자문을 전담하게 된다.

첫 회의에서는 우리나라 과학기술계가 가지고 있는 한계와 그 해결 방안에 대한 토론이 이루어졌다. 창조경제 활성화를 위해 과학기술 패러다임의 혁신이 필요하다는 점이 강조되었으며 R&D 투자, 인력 양성, 그리고 기업과 대학의 역할 분담과 같은 구체적 사안도 언급되었다.

특히, 장 교수는 미래지향적 콘텐츠 개발을 강조했다. 장 교수는“미래지향적 콘텐츠는 과학기술과 문화가 연결된 상상 콘텐츠”라며 “미래지향적 콘텐츠 개발을 통해 양질의 일자리가 창출될 수 있다”라고 의견을 피력했다.

장 교수는 앵그리버드를 개발한 ‘로비오’의 성공 사례를 예로 들며 “우리나라에서 로비오와 같은 회사가 나올 때, 창조경제가 실현된다”라고 말했다.

1991년 출범한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는 과학기술정책에 대한 대통령의 자문에 응해 전문적인 의견을 제시하는 역할을 맡아 왔다. 하지만 이명박 정부 시절, 교육과학기술자문회의로 개편되어 민간위원 참여 규모가 대폭 줄었다. 과학기술자문회의로새롭게 구성됨으로써 과학기술계의 최상위 자문기구로의 원래의 위상을 회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