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 저널리즘 3부작 vol.2] 기사와 홍보자료 경계 흐려진다...저널리즘의 현주소‘처널리즘’
상태바
[과학 저널리즘 3부작 vol.2] 기사와 홍보자료 경계 흐려진다...저널리즘의 현주소‘처널리즘’
  • 박효진 기자
  • 승인 2013.09.17 2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넷의 발달과 함께 과학 보도의 양은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  보도를 실을 수 있는 매체가 지면, 혹은 정해진 방송 시간으로 한정되었던 옛날과 달리, 온라인 상으로 얼마든지 기사를 배포할 수 있다. 인터넷을 통해 홍보 자료가 배포되고, 논문에 접근하기도 쉬워졌다. 하지만 양적 성장이 곧 질적 성장으로 이어지지는 않는다. 홍보 자료를 그대로 베끼 는 언론의 잘못된 관행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대두된 신조어 ‘처널리즘’은 이러한 관행을 정면으 로 비꼬고 있다.

처널리즘은 대량으로 찍어낸다는 뜻을 가진 영어단어‘churn out’ 과‘journalism’의 합성어다. 문자 그대로 기사를 양산한다는 뜻이다. 이 단어는 영국 일간지 자유기고가인 닉 데이비스가 자신의 저서 <평평 한 지구>에 언급하며 널리 유행했다. 처널리즘은 2009년 세계과학저널리스트 회의에서 한 꼭지로 다뤄지며 화두로 떠올랐다. 영국에서는 기사와 홍보 자료의 일치도를 보여주는 처널리즘 닷컴(churnalism.com)이라는 누리집까지 생겼다.

/처널리즘 닷컴(churnalism.com) 누리집 갈무리

우리 학교 의 연구성과 보도에서도 처널리즘을 확인할수있다. 지난한달간발표 한 4개의 연구성과 보도자료를 기사 와 비교한 결과 모두 일치율이 70% 가 넘었다.

홍보자료를 베끼면 취재 내용을 다층적으로 이해할 수 없다. 홍보자 료는 어디까지나 좋은 측면을 강조 하기 위한 목적으로 작성된다. 의미의 확대나 축소,왜곡을 가져올 수 있다. 비교적 일상적인 과학 보도에서도 왜곡이 빈번하게 일어난다. 예를 들어, 한국천문연구원이 발표한 ‘강력한 태양폭발 현상 발표’라는 홍보 자료에서 일상 생활에는 큰 변화가 없을  것이라는 전망을 명시했지만 통신 장애가 올 것이라는 보도가 나온 경우가 있다.

부산일보 박종인 기자는 “보도자료는 대체로 비판이나 문제점 지적보다 (사안을) 극찬하는 형식으로 홍보한다” 라며 “곧이 곧대로 기사화 하다가는 비판기능이 죽은 기사가 된다”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