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관위 구성, 회칙 위반했다
상태바
선관위 구성, 회칙 위반했다
  • 김성중 기자
  • 승인 2013.05.23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원이 위원장 물 밑 작업
선관위원 일부 '자격 미달'

반대표자협의회(이하 반대협) 의장단 선거를 관리할 선거관리위원회가 회칙을 위반한 채 구성된 사실이 드러났다. 선관위는 그럼에도 선거를 강행할 입장이지만, ‘부실 선관위로 진행된 선거’라는 지적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반대협 회칙에 따르면, 선관위는 전·현직 새내기 학생대표자회의(이하 새학대회) 대의원으로만 구성될 수 있다. 하지만 지난 9일 발표된 10명의 선관위원 가운데 선관위원장을 포함한 4명이 이 자격에 미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선관위원장 선출 방식도 문제가 드러났다. 회칙상 선관위원장은 선관위가 구성된 후 선관위원 가운데 호선하게(특정 범위 안의 사람들끼리 투표해 다시 뽑도록) 되어있다. 그러나 실제 선관위원장 선출은 반대협 의장이 선관위원장을 미리 지목하고 그 후 선관위를 구성하는 식으로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선관위는 선거시행세칙에 ‘부득이한 경우 새학대회 대의원이 아니더라도 상임위원회에서 일의 효율성에 적합한 사람이라 판달될 경우 현 집행부원에서 선관위원을 추천할 수 있다’라는 예외 조항을 삽입했다. 하지만 이 같은 조치는 완전한 해결책이 될 수 없다. 선거시행세칙상위의 반대협 학칙과 충돌하기 때문이다.

이 같은 문제는 김승연 반대협 의장이 본지에 직접 제보했다. 김 의장은 “선관위 구성에 대한 제 잘못을 인지하고 있고, 재발해서는 안되는 문제라고 생각한다”라며 “대신 새학대회에서 인준은 통과했고, 학우 여러분께 양해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반대협은 선관위원의 자격 기준을 변경하는 내용을 담은 회칙 개정안을 지난 겨울부터 준비했지만, 아직 새학대회를 통과하지 못했다. 김 의장은 “새학대회에서 선관위원 제한을 완화할 개정된 회칙 발의를 앞두고 있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