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운위, 재수강 상한 기준 등 논의
상태바
중운위, 재수강 상한 기준 등 논의
  • 박효진 기자
  • 승인 2013.03.26 2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일, 학부총학생회(이하 총학) 3월 정기 중앙운영위원회(이하 중운위)가 열렸다. 이번 중운위에서는 재수강 제도 개선안을 비롯해 기층예산 분배, 교내 청소노동자 문제 등이 수면위로 떠올랐다.
 
먼저, 총학 정책국 사업보고로 재수강 제도 개선안이 보고되었다. 개선안은 재수강 취득 성적 상한을 A-로 높이고 횟수 제한은 5회로 늘리는 대신 재수강이 가능한 학점은 B- 이하로 제한한다. 현재 학교 측과 협의를 마치고 교과과정심의위원회 상정을 기다리고 있다. 
 
반대표자협의회(이하 반대협)와 동아리대표자연합(이하 동연)은 인수인계가 미뤄진 상태다. 동연은 이에 대한 자료 미흡으로 결산안을 발표하지 못해 서면 결의로 발의 후 전체학생대표자회의(이하 전학대회)에 안건을 올리기로 했다. 반대협은 눈에 띄는 사업이 적다는 지적과 함께 역대 사업의 인수인계를 받도록 권고받았다.
 
과 학생회 예산을 의결하는 기층예산심의회의 결과에 대해서도 논의가 있었다. 기층예산은 재정 투명성과 사업 실현도, 회의 참여도 등 6개 항목을 평가해 그 점수에 비례해 지급된다. 이번 분기에 물리학과는 예산 집행이 이루어지지 않았고, 따라서 제출할 결산안이 전혀 없는 상태다. 그런데 물리과가 재정 투명성 항목에서 만점이 매겨져 여러 의원이 문제를 제기했다. 이에 감사위원회는 투명성에 대한 이의제기를 22일까지 수렴해 명확한 기준하에 평가를 하겠다는 안을 내놓았다. 또한, 가을학기부터 출석률이 50% 미만인 학과에 대한 기층예산 분배를 제외하는 방안이 채택되었다.
 
교내 청소노동자 문제에 대한 입장도 논의되었다. 우리 학교의 (주)STL 소속의 청소노동자들은 주5일 근무와 근무시간 조정을 요구하고 있지만 학교 측은 예산 문제로 거부하고 있다. 이에 총학 차원에서 서명운동, 지지 선언 등 캠페인 수준의 대응을 하기로 논의되었다. 다만, 많은 학우들이 현재 상황을 제대로 파악하고 있지 않다는 의견이 다수 제기되었다. 따라서 청소노동자 문제는 학과별 의견 수렴 후 전학대회에서 다루기로 결정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