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당선> 이종민 학우(무학과 학사과정) 그림잔줄 알았는데 눈을 감고 보니 구멍이었어
상태바
<시 당선> 이종민 학우(무학과 학사과정) 그림잔줄 알았는데 눈을 감고 보니 구멍이었어
  • 선주호 기자
  • 승인 2013.02.17 0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림잔줄 알았는데 눈을 감고 보니 구멍이었어

            - 이종민

 

버려진 박스와

일그러진 렌즈

 

텅빈 무대와

거세당한 양떼들

 

그리고

 

순조로운 숲속에 숨은

까만 틈새들

 

완성된 퍼즐은

조금만 건드려도 무너져버려

 

도미노처럼 밀려오는 말굽소리

 

시시포스처럼 모든 잡동사니들

굴려 떨어뜨려도

 

메아리마저 삼켜버리는 구멍은

우리의 고향일지도 몰라

 

 

닫힌 서랍에서

외로운 파도소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