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협 “대승적 견지로 사퇴 수용”
상태바
교협 “대승적 견지로 사퇴 수용”
  • 박효진 기자
  • 승인 2012.11.08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사회의 서 총장 2월 23일 자 사임서 수리에 대해 교수협의회(이하 교협)는 “대승적 견지에서 받아 들이고자 한다”라는 입장이다.

지난달 30일, 교협은 총회를 열고 성명서를 채택했다. 성명서는 ▲서 총장의 독단을 뿌리뽑을 것 ▲보직자들의 부적절한 행동 근절 ▲남은 4개월 동안의 자숙 ▲차기 총장 선임 간여 금지 ▲투명하고 체계적인 이사회 운영 등을 촉구하고 있다. 더 이상 추가적인 행동 선언은 없었다. 다만, 남은 4개월 동안 “총장이나 측근 보직자들이 우려를 격동하는 행동을 하면 KAIST 교수진은 모든 방법을 동원해 강력히 저지할 것이다”라는 경고를 남겼다. 이날 성명서는 찬성 67표, 반대 25표로 통과되었다. 경종민 교협 회장은 “반대한 25명은 성명서의 방향에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더욱 강한 어조를 낼 것을 원하는 교수들이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달 23일에는 교수평의회(이하 평의회)가 성명서를, 교협은 이사들에게 보내는 서신을 발표한 바 있다. 이보다 앞선 18일에도 교협은 총장의 기자회견 직후 반박 성명서를 발표하는 등 서 총장의 거취에 관련된 모든 행동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성명서의 주요 골자는 ‘교수들은 5개월을 기다릴 수 없다. 이사회는 서 총장을 즉각 해임하라’로 요약할 수 있다. 평의회의 성명서에는 ‘총장’이라는 호칭도 배제된 채 ‘서남표 씨’라는 강경한 표현을 사용했으며, 퇴진 외에도 정치적인 압력 배제, 교과부의 철저한 감사 등을 요구했다. 더욱이, 교협은 이사들에게 보내는 서신을 통해 ‘물리적 충돌’의 가능성까지 시사했다. 성명서 발표와 피켓 시위 등으로만 대응해 온 교협이 지난 5월 거리행진 이후 처음으로 강경 대응 가능성을 피력한 것이다.

이사회 당일, 경 회장과 강성호 평의회장 및 20여 명의 교수는 이사회장을 찾아 아침 일찍부터 피켓 시위를 벌였다. 오명 이사장의 결과발표 후 이어진 질의응답 시간에는 “어떻게 4개월을 더 기다릴 수 있느냐”라며 “잘못된 결정에 많은 사람이 고통받은 것에 대해 이사장과 이사회는 어떻게 책임을 질 것이냐”라고 반발했다. 특히, 10월 20일 자 사표를 수리하지 않고 내년 2월 23일 자 사표를 수리한 부분에 대해 “유효한 것(사표)을 받았다면 책임을 져야 하고, 유효치 않은 것을 받았다면 이사장이 책임져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표삼수 이사는“이사회에서는 (사표가) 두 개 모두 법적 효력이 있다고 판단했다”라며 “(총장이 갑작스럽게 사퇴해) 준비가 안 된 상태에서 교학부총장이 직무대행을 하게 되면 혼란이 불가피하다”라고 2월 23일 자 사표를 수리한 배경을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