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학, 사퇴 표명에 ‘반신반의'
상태바
총학, 사퇴 표명에 ‘반신반의'
  • 맹주성 기자
  • 승인 2012.11.08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 총장 사퇴에 대한 학부총학생회(이하 총학)의 입장은 ‘반신반의’다. 10월 20일 사임하기로 사직서를 한번 제출했는데 이를 결국 무효라고 피력한 서 총장의 전례와 이번에 이사회가 수리한 사임서도 별반 다르지 않다는 것이다.

총학은 지난 1일 성명을 통해 “10월 20일 사직서와 마찬가지로 이번의 사직서도 법적인 강제성이 없는 사직서다”라며 “지난해 서남표 총장이 즉시 실행할 것을 약속한 혁신비상위원회 의결 사항을 이행하지 않는 등 여러 전례를 볼 때, 총학은 서 총장의 사퇴 표명을 완벽하게 신뢰하기 힘들다고 판단했다”라고 불신의 입장을 취했다. 총학은 이어 “따라서 앞으로 약속과 달리 사퇴하지 않으려는 움직임을 조금이라도 보인다면 곧바로 총장실 점거와 같은 강력한 행동에 돌입할 것을 학교 당국에 전달했다”라며 언제든지 강경책을 쓸 준비를 하고 있음을 피력했다.

총학의 화살은 이사회를 향하기도 했다. 갈등이 최고조에 이르기까지 빠른 결단을 내리지 못한 이사회도 책임을 면할 수 없다는 것이 총학의 입장이다. 총학은 “이사회는 민주적인 대학 문화를 확립하기 위해 지금부터라도 노력해야 한다”라며 “당장 코앞에 있는 총장후보선임위원회 구성에 학생이 참여할 수 있도록 보장해줘야 한다”라고 강하게 주장했다. 실제로 지난 25일, 총학 간부들은 이사회장을 찾아‘민주적인 학내 결정 구조 확립에 대한 요구 사항’을 오명 이사장에게 전달하기도 했다. 남은 임기동안 총학의 큰 활동은 대학평의원회 구성과 차기 총장 선출과정 참여에 초점을 맞출 계획이다. 현재 총학은 국회의원들과 수시로 만나며 법률 개정을 준비하고 있으며, 총장후보선임위원들을 만나 학생 참여를 보장하는 서명 또한 받고 있다.

학생사회 일각에서는 총학의 한박자 느린 대응에 불만을 제기하기도 했다. 한 학우는 “총장 사퇴 결정 후 거의 일주일이 흘렀지만 학우들은 총학의 공식발표를 듣지도 못했다”라며 “유종의 미를 거두셨으면 한다”라고 우려했다. 실제로 총학은 이번 달 1일이 되어서야 공식 입장을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