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7회 카이스트문학상] 시 부문 가작/ 꿈꾸는 낚시꾼
상태바
[제17회 카이스트문학상] 시 부문 가작/ 꿈꾸는 낚시꾼
  • 카이스트신문
  • 승인 2012.01.16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꿈꾸는 낚시꾼

우원균(생명화학공학과 06)

깊은 숲 꾸벅꾸벅 조는 이
손에 잡은 긴 낚싯대에 등불이 걸려
화들짝 깨다
작지만 밝고, 밝으니 좋군
이런 연유로 어둠을 밝히게 되나
빛이 채 미치지 못하여
그의 모습은 누구에게도 보이지 않다
때마침 늘어진 버드나무 한 가지
꾸며진 은닉 속에서
배고픔도 잊고 다시 꿈에 빠지네
먹을 갈아 하늘에 풀어도
모진 바람은 글을 못 배워
고삐 풀린 낙엽들이 노랗게 흩날릴 적에
이제는 아니라며 스러진 철 없던 사랑
인적 드문 미로(美路), 모퉁이 한 켠 참 밝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