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학 “더 이상 이사회에 맡길 수 없다”
상태바
총학 “더 이상 이사회에 맡길 수 없다”
  • 맹주성 기자
  • 승인 2011.11.07 2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투표 소집 , 선본들의 공동공약 방안 논의 중

 학부 총학생회(이하 총학)가 지난 2일 열린 중앙운영위원회(이하 중운위)에서 논의안건으로 ‘대학평의회 구성과 한국과학기술원법 개정 촉구를 위한 총 투표 소집’을 상정했다. 이는 오는 23일 예정된 제26대 총학선거와 맞물리며, 학생 사회의 움직임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국과학기술원법 개정안’은 지난 5월 민주당 안민석 의원이 발의했다. 법안에는 ▲KAIST 교직원과 학생이 참여하는 ‘과학기술원평의원회' 구성 ▲평의원회에서 추천한 이사가 절반이 넘도록 이사회 구성 등의 내용이 담겨있다. 특히, 개정안에서는 현행 규정과는 달리 학생들의 평의회 참여 또한 허용해 학생들이 학교의 중요 의사결정에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현재 한국과학기술원법 개정안은 국회 교과위에서 계류되어 있는 상태이다. 한편에선 개정안 그대로 시행될 경우, 실질적인 의사결정의 핵은 평의회로 넘어갈 수 있다는 반대의 목소리가 여전하다.

 지난달 26일 이사회에서 이사 선임 절차 변경과 명예박사학위 수여 기준 제정이 다음 이사회로 또 다시 연기되자 총학은 “연속적으로 이러한 안건들이 보류 되는 것은 안건과 관련해서 이사회 스스로 개선할 의지가 없음을 확인할 수 있다”라고 밝혔다.

 중운위는 예비 후보자 등록이 마감되는 대로 후보들과의 논의를 통해 공동 공약으로 총 투표 소집을 상정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총 투표가 소집되려면 전체 학생 1/10의 서명이 있어야 하기 때문에, 이를 선거 운동 기간에 선거운동본부가 협력해 받는 방법으로 하는 것을 중앙선거관리위원회와 총학이 논의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