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심위 의결권 비율, 학교-학우 합의 중
상태바
등심위 의결권 비율, 학교-학우 합의 중
  • 박소연 기자
  • 승인 2011.09.05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등록금심의위원회(이하 등심위)의 구성 인원이 아직 합의 중에 있다. 교직원과 학생의 비율을 조정하는 가운데 학교와 학부 총학생회(이하 총학) 간에 갈등이 있었으나, 이는 마무리된 것으로 보인다.


등심위는 각 과정 학생의 납부금 및 기성회비의 책정에 관한 사항을 심의하는 위원회로 혁신비상위원회가 제출한 최종 요구사항에 따라 개설되고 있다. 이에 따라 지난 16일 본관에서 열린 학사연구심의위원회(이하 학연심)에서 등심위 규정을 제정했다.


이날 학교 측은 의결권 수를 교직원(5), 학생(2), 관련 전문가(2), 동문 또는 학부모(1)로 할 것을 안건으로 상정했다. 이 자리에 참관한 곽영출 총학생회장은 정규위원이 아닌 관계로 의결권 및 발언권이 주어지지 않았다. 그러나 곽 총학생회장은 발언을 요구하고 학교에서 제안한 등심위는 학우들의 의견이 제대로 반영되지 못하는 구조라고 지적했다. 더불어 의결권을 동수로 조정할 것을 요구한다고 발언했다. 이에 학교 측은 교직원(4), 학생(3)으로 인원을 조정할 것을 의결했다.


총학은 여전히 교직원과 학생의 등심위 의결권이 동수가 아님에 반발하며, 지난 17일 저녁 “학사연구심의위원회의 행태를 고발한다”는 내용의 자보를 본관에 붙였다. 그러나 이승섭 학생처장의 지시로 자보는 하루 만에 철거되었다. 이에 총학은 다음날 같은 내용의 자보를 본관에 부착하였으나 몇 시간 후에 바로 철거되었다.


이에 대해 총학은 ARA를 통해 “본관에 자보를 붙이는 것은 학생사회의 이야기와 항의의 뜻을 전달하고 많은 사람에게 알리기 위한 것인데 이것을 허락 없이 무단으로 철거하는 것은 학생사회의 의견과 총학의 권위를 완전히 무시하는 행위”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총학은 “이러한 행위로 학교의 문제점을 알리고자 하는 학생사회의 움직임을 막고 본부를 비판하는 목소리를 원천 봉쇄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반면, 이 처장은 “우리 학교는 등록금이 거의 없으므로 등심위는 사실상 중요한 문제가 아니다”라며 “왜 불필요한 문제로 싸우는지 모르겠다. 학생이 10, 학교가 0이어도 혹은 그 반대여도 크게 문제 될 것이 없다”라고 견해를 밝혔다.


결국, 학교 본부는 논의를 통해 등심위에 참석하는 인원은 교직원(4), 학생(3), 관련 전문가(2), 동문 혹은 학부모(1)이지만 교직원 중 한 명은 위원장으로 하여 의결권을 주지 않는 형태로 교직원과 학생의 의결권을 동수로 맞추는 안건을 다음 학연심에서 논의할 계획이다. 또한, 전문가는 학생 측과 학교 측에서 한 명씩 추천해 임명하는 방침을 논의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